지난 호 보기

#Zoom in

누적 응시 인원 300만,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 15년의 기록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 히스토리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가 시행 15주년을 맞았다. 2006년 12월 한국과 일본에서 처음 시행됐고 누적 응시자 수 약 3백만 명, 누적 시행 횟수 약 2천회를 돌파했다. (2021년 5월 기준) 삼성그룹, LG그룹, 포스코 등 주요 기업의 도입을 시작으로 현재 1,600여 개 대기업, 공공기관, 대학교 등에서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를 활용 중이며 끊임 없이 변화하는 영어 학습 환경을 따라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며 평가의 정확성, 신뢰성, 실용성을 높여가고 있다.




첫 시행부터 2021년 5월까지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에 응시한 사람은 약 300만 명. 국내 시행 15년의 결과는 누적 시행횟수 약 2,000회, 시험센터 수 약 120개, 실제 기출문제 APP 다운로드 수 약 30만 건으로 요약된다. 2007년 9월, 현대중공업에서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 도입을 시작으로 삼성그룹에서 신입사원 채용 시 성적을 활용하고 LG전자, 포스코 등 다수의 국내 주요 기업에서 도입했다. 2021년 5월 기준 채용 과정에서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를 활용하는 곳은 372곳으로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 삼성그룹, LG그룹, 롯데그룹, 한국전력공사, CJ그룹, 만도 등이 있다.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