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YBM-네이버, 토익스피킹에 AI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 2020-06-02
YBM-네이버, 토익스피킹에 AI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

■ 높은 정도를 구현하는 '네이버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
■ 시험 접수 시 제출 사진과 시험 당일 영 사진을 AI가 분석해 수험자 본인 여부
■ 대리응시 방지, 시험 체크인 간소화로 수험생 편의 증대

YBM 한국TOEIC위원회는 네이버의 얼굴 인식 시스템을 토익스피킹(TOEIC Speaking) 수험자 확인 절차에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토익스피킹 얼굴 인식 시스템은 수험자의 대리응시 방지 및 본인확인 절차 간소화를 위해 6일(토) 시험부터 도입할 예정이다. 수험자가 토익스피킹 시험 접수 시 제출한 사진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AI가 비교해 수험자 본인 여부를 판단하는 방식이다. 수험생은 시험 시작 전 각 컴퓨터에 설치된 웹캠으로 얼굴을 촬영하고 시험에 체크인 하면 된다.

네이버 얼굴 인식 시스템은 99% 이상의 높은 정확도와 함께 0.1초만에 사람의 얼굴을 감지해 빠르게 본인 확인이 가능한 것이 큰 특징이다. AI가 얼굴의 특징값을 계산해 두 얼굴의 특징값 간 유사도를 빠르게 비교하는 기술로 본인 확인에 대한 오차를 줄였다.

특히, 이번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은 생년월일과 수험번호 등 별도의 인증 정보 입력 없이 신속한 시험 체크인을 가능하게 해 수험생들의 편의를 증대했다. 또한, 대리 응시를 방지할 수 있어 토익스피킹 시험 성적에 대한 신뢰도도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YBM에서 시행 중인 중국어말하기시험(TSC), 일본어말하기시험(SJPT) 등에도 추가로 얼굴 인식 시스템을 적용할 방침이다.

YBM 한국토익위원회 하금수 상무는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을 통해 토익스피킹 대리응시를 방지하는 보안 강화 효과와 함께, 본인 체크인 절차가 간소해져 수험생의 편의가 증대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클로바 정석근 대표는 "네이버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얼굴 인식 기술을 비롯한 국내 최고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확보하고,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언택트 시대에 네이버 인공지능 기술의 사용성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어 말하기 시험인 토익스피킹은 전 세계적으로 86개 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매주 2회 이상 시행 중이며, 약 1,700여개의 기업 및 기관에서 신입 채용, 인사 고과, 해외 파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성적 발표가 빠르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취업을 준비하는 많은 사람들이 응시하고 있다.

ETS, the ETS logo, TOEIC, 토익, TOEFL ITP are registered trademarks of Educational Testing Service, Princeton, New Jersey, U.S.A., used in the Republic of Korea under license.

(주)와이비엠넷은 통신판매중개자로서 어학시험 서비스는 (주)와이비엠의 책임하에 운영되고 있습니다.